IT업계 ‘연봉킹’은 김택진 엔씨 대표…62억4800만원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8-14 19:56
방준혁 넷마블 의장 6억9000만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인터넷·게임업체 임원 중 올 상반기 ‘연봉킹’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김택진 대표는 올해 상반기 총 62억4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 9억1600만원, 상여 53억3100만원, 기타근로소득 100만원을 각각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총 56억200만원보다 약 6억원을 더 받은 수준이고, 지난해 상반기보다 약 10% 늘어났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올해 상반기 총 6억90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6억7200만원보다 약 2000만원 더 늘어났다.

지난해 상반기 총 57억4200만원을 받았던 박성훈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11월 사퇴했다.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은 올해 상반기 총 19억6800만원을 받았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올해 상반기도 5억원 미만 보수를 받아 반기보고서 명단에 오르지 않았다.

이외에 송병준 컴투스 대표이사 총 14억5000만원, 허진영 펄어비스 사내이사 총 19억3000만원, 박관호 위메이드 등기이사 총 8억원 등을 각각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급여와 상여 외에 주식매수선택권 행사 이익까지 포함하면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이 보수 1위에 올랐다. 배 부사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3억4300만원, 상여 1억8500만원을 받았지만 주식매수선택권 행사 이익으로만 72억6000만원을 올렸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