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에 홍콩 출발 항공편 전면 취소..항공대란 계속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8-13 19:14
캐세이퍼시픽 주사 10년래 최저
홍콩 시위 여파로 13일 홍콩국제공항을 출발하는 항공편이 전면 취소됐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면서 시작된 항공 대란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도 검은 옷을 입은 수 천명의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을 점거했다. 시위대의 연좌 농성에 승객들의 탑승 수속이 마비되면서 모든 홍콩 출발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는 사태에 이르렀다.

홍콩국제공항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홍콩국제공항 터미널 운영이 오늘 공항 집회로 인해 심각한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오후 4시30분(한국시간 5시30분)부터 모든 출발편 탑승 수속이 중단됐다. 승객들은 공항에 오지 말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전날에도 시위대의 공항 점거로 12일 밤과 13일 새벽 극소수 항공편을 제외하고 대부분 운항이 취소된 바 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공항 운영이 재개됐지만 이미 300편 넘는 항공편이 취소됐었다.

항공대란 여파에 캐세이퍼시픽 주가는 추락세를 이어가면서 13일에는 2009년 4월 이후 최저를 찍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