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민주연구원, 산업계 인사들 국회 '초청'…"국익 앞에 원팀"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8-13 16:54
양정철 "일치단결해 비상대응해야할 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와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13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산업계 인사들을 국회로 초청했다.

4대그룹(삼성·현대차·SK·LG) 싱크탱크와 중견기업연구원·중소기업연구원 등 관계자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당정에 6가지 사안을 요구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의 브리핑에 따르면 산업계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대한 R&D 지원대상 우선순위의 개선 필요하다"며 "R&D 지원기업 선정시 기업규모·경영상태·과제수행 경력 등 기존 중점 내용에서 탈피해 기술력과 인력 등 발전가능성도 반영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글로벌 밸류체인 역량강화 및 자생력 제고를 위한 산업 컨소시엄의 추진이 필요하고 소재·부품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과 판로 지원이 필요하다"며 "우수인력 공급과 장학금 지원 등 정부 지원을 요청한다"고도 밝혔다.

산업계는 "정부 출연 연구소와 공공기관, 대학, 대기업에 R&D 테스트 베드 협력 모델을 만들고, 테스트 베드로 테크노파크·창조경제센터의 활용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아울러 "범부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의 역할과 위상을 제고해야 한다"는 요청도 있었다.

이 밖에도 소재·부품·장비 관련 국제전시회를 통한 글로벌 공급기지로의 도약 기반 마련,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R&D 공동개발을 통한 건강한 상생 모델 구축 등에 관한 요청이 있었다.

윤 수석부의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타격을 받는 100대 품목에 대해선 조기공급 안정성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며 "20대 품목은 1년 내, 80대 품목은 5년 내에 안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주52시간 제도의 도입 유예와 관련된 논의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관련 이야기가 있었지만, 즉답을 드리는 자리는 아니었다"며 "(이는) 검토와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산업계의 건의사항과 관련한 예산 문제에 대해 "예산은 (정부안의 국회 제출) 시간이 왔기 때문에 빨리 협의해야 한다"며 "입법과 규제 부분은 정기국회 과정에서 부처별로 과제를 뽑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양정철 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지금 상황은 국익이라는 큰 원칙 앞에 '원팀'으로 일치단결해 비상하게 대응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양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 무역규제 후속조치 및 지원방안 관련 당정 및 산업계 긴급 정책간담회'에서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양국의 갈등 상황에 대해 "여러 가지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위에서 별도 당정청 논의를 통해 산업계가 제시한 좋은 제안을 1차적으로 반영했다"며 "제안을 추가로 해주시면 중요한 내용들은 다시 반영해 산업계와 정부와 당이 긴밀히 함께 움직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관계자들도 정부 측 인사로 참석했다.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경제정책 간담회'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윤관석 정책위수석부의장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