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한미훈련은 北 겨냥한 것 아니야…北, 남북관계 노력에 호응하라"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8-12 11:32

[연합]


통일부는 12일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번 훈련은 북측을 겨냥한 대규모 야외기동훈련이 아니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연합지휘소 훈련"이라며 "북한이 주장하는 남북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북한이 남측을 비난하는 외무성 국장 명의 담화를 발표하고 한미훈련을 즉각 중단하거나 이에 관한 명확한 해명 등을 하기 전에 남북 간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한 데 따른 우리 정부 측 입장이다.

앞서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담화를 통해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 데 대하여 하다못해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며 "앞으로 대화에로 향한 좋은 기류가 생겨 우리가 대화에 나간다고 해도 철저히 이러한 대화는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 것이지 북남대화는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지난해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 측의 노력에 북측이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