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치매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마을 조성 최선 다할 것"

(안산)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8-07 08:54

[사진=안산시 제공]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이 '치매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마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윤 시장은 7일 단원구보건소에서 단원구 와동을 치매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진행한 뒤 이 같이 밝혔다.

이번 단원보건소의 치매안심마을 지정은 지난해 7월 선부1동 성동연립 등 8개 단지를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한 데 이어 두번째다.

전날 와동사랑방경로당에서 치매예방교육과 함께 열린 행사에는 윤 시장과 민병종 대한노인회 단원구지회장 등 내·외빈,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에 대한 올바른 교육과 주민 참여를 통해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 치매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고립되지 않고 일상생활을 안전하게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 마을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현재 안산시 치매추정환자는 6200여 명으로, 시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조기검진·인지재활프로그램·가족교실, 치매예방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아울러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제공과 부정적 인식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윤화섭 시장은 “고령화에 따라 치매환자수의 빠른 증가와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환자와 가족이 늘고 있다”면서 “치매예방과 체계·통합적인 서비스 지원을 통해 치매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마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