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韓, 일방적 협정 위반…국제조약 깼다"…외교부 "부당한 경제보복, 스스로 증명"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8-06 19:08

[외교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는 주장을 한데 대해 외교부가 "일본이 취한 부당한 조치가 과거사 문제에 따른 것임을 인정하는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오후 입장문 발표를 통해 "아베 총리가 오늘 한일관계 갈등 원인이 청구권 문제가 본질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면서 "이로써 현재 일본이 취한 부당한 경제조치가 수출 통제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사 문제에 기인한 경제 보복이라는 것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아베 정부는 과거를 부정하고 인권을 무시하며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이기적인 테도를 버려야 한다"면서 "진실을 외면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이날 아베 총리가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년을 맞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 (한국 정부는) 청구권 협정을 먼저 제대로 지키면 좋겠다"고 말한 뒤 "이는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킬지에 관한 신뢰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날 발언은 지난 2일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한 후 나온 아베 총리의 첫 공식발언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