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터리 동력에 탄소섬유로 둘러싸여"...일본 최초 시연회

NEC가 5일 공개한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시제품.[사진=교도·연합뉴스]

일본에서 하늘을 나는 자동차인 ‘플라잉카’의 시제품이 나왔다. 일본에서 플라잉카의 시제품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플라잉카는 전 세계적으로 우버, 에어버스, 보잉 등 관련 업체들이 상용화를 목표로 제품을 연구개발 중이다.

마이니치신문은 5일 일본 NEC가 지바(千葉)현 아비코(我孫子)시 사업장에서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시제품을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배터리로 작동하는 프로펠러 4개를 갖춘 이 시제품은 길이 3.9m, 폭 3.7m, 높이 1.3m에 중량은 148㎏이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 차체를 탄소섬유로 만들었다.

신문에 따르면 언론에 처음 공개된 시연 행사에서 드론 형태의 시제품은 사람이 타지 않고 물건도 싣지 않은 상태로 무선 조종에 의해 3m가량 수직으로 떠올랐다가 수 분간 체공한 뒤 착륙했다.

NEC는 시제기로 자율비행과 위치파악 등의 기술을 지속적으로 검증해 2023년쯤 물류 수송에서 먼저 실용화한다는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또 2025년쯤부터 사람을 태우고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NEC가 시제기를 만들었지만 향후의 기체 개발은 젊은 기술자들로 구성된 단체인 '카티베이터'(CARTIVATOR)가 이끌게 된다.

NEC는 도요타자동차 등 다른 스폰서 기업과 함께 이 단체의 기체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