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일본 수출규제 중소기업 현장 목소리 청취 나선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8-06 13:30
중기부,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백색국가 배제 등 일본 수출 규제 대응과 관련해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5일 발표한 정부합동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중소기업에 알리고,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 및 건의사항을 신속히 정책에 반영·개선하고자 마련됐다.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간담회에는 다이아몬드 휠 개발 업체 에스다이아몬드 공업의 고영길 대표를 비롯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있어 국산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보유한 8개 중소기업이 참여했다.

다이아몬드 휠은 현재 일본 기업이 삼성반도체,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에 독점 공급 중이다. 에스다이아몬드 공업은 현재 시험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용 휠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간담회에서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 대책을 적시성 있게 추진하겠다"며 “중소벤처기업이 대기업과의 분업적 협력관계 기반 위에서 국내에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해 중소기업의 핵심 기술이 사장되지 않도록 하는 건전한 대중소 협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