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은누리 양 생환에 "무사히 돌아와 정말 다행"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8-03 00:00
조은누리 양, 실종 10일 만에 무심천 발원지 인근서 발견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충북 청주 산에서 실종된 조은누리(14) 양이 실종 열흘 만에 생환한 것과 관련해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와 정말 다행"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온 국민이 애태웠다. 일분일초가 안타까웠을 부모님과 가족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조은누리 양, 무사히 돌아와 고맙다"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지난 11일간 경찰과 소방, 군이 애써주셨고 지역 주민과 국민들이 조은누리 양을 찾는 데 함께 해주셨다"며 "부모 형제의 마음으로 걱정해주신 모든 분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일대에서 육군 37사단 장병들이 지난 23일 실종된 조은누리(14)양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홀로 버틴 시간만큼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을 조은누리 양이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은누리 양은 이날 오후 2시 40분께 경찰 등과 함께 수색에 나선 군부대에 의해 청주시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위쪽으로 920m 떨어진 곳에서 발견, 즉각 병원으로 이송됐다. 조은누리 양이 실종된 지난달 23일부터 이날까지 수색에 투입된 연인원은 경찰·군 장병·의용소방대원·자원봉사자 등 5790명에 달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