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오는 2월 '국민공천 심사제' 발족…총선 준비 '로드맵' 완성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7-29 18:02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열리는 총선을 앞두고 내년 2월께 비례대표 후보자 선출에 국민이 참여하는 '국민공천심사단'을 발족시키기로 하면서 총선 준비 '로드맵'을 완성했다. 

29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전략기획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선거준비 일정 로드맵을 작성, 각 시기별 선거기구 운영 방안에 대한 실무 작업에 착수했다.

우선 민주당은 9월 중 총선기획단을 출범시키고, 당을 본격적인 총선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국내외 현안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한편, 물밑에서 총선에 대한 준비를 착실히 한다는 것이 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민주당은 또 11월 중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설치하고 출마 희망자의 자격과 도덕성 검증에 착수할 예정이다. 12월 중에는 전략공천관리위원회를 띄우고 전략 선거구와 후보자에 대한 심사에 돌입한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주재로 열리고 있다. 2019.7.29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