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 이찬희 변협회장 면담…“국민 입장서 지적해달라”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7-29 17:20
29일 변협 방문… 정례 소통방안 등 의견 교환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을 방문해 “수사와 재판 과정을 국민 입장에서 봐주시고 지적할 것이 있으면 신랄하게 지적해달라”라고 요청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역삼동에 있는 변협을 찾아 이 회장 등 변협 집행부에 취임 인사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변협에서 검찰에 바라는 제도개선 방안들이 검찰 입장에서도 내부 조직을 변화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도 했다.

이 회장은 “변호사들과 더 많이 소통해주고, 소통 의지와 개혁 정신으로 (검찰을) 잘 이끌어 주시길 바란다”며 답했다.

두 사람은 짧은 덕담을 나눈 뒤 30여분 동안 비공개 환담을 했다. 비공개 자리에선 검찰과 변협이 정례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과 이 회장은 2017∼2018년 각각 서울중앙지검장과 서울변호사회장으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교류 활동을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이 29일 서울 대한변호사협회를 방문, 이찬희 협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 총장은 다음 달 9일에는 헌법재판소를 방문해 유남석 헌재소장 등을 면담할 예정이다. 

통상 검찰총장이 헌재를 방문하면 인근에 있는 경찰청도 들르지만 윤 총장은 당분간 경찰청을 찾지 않을 방침이다.

일부 보수단체가 윤 총장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허위 답변서를 제출한 혐의(허위공문서 작성 등)로 경찰에 고발한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인 만큼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