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근거없는 루머에 대한 입장과 보상체계 오늘 중 최종 공지"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7-29 13:24
- 27,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은 기상 악화로 일부 공연이 취소, 팬들과 마찰
영국 가수 앤 마리, 다니엘 시저, 래퍼 빈지노 등의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는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을 주최한 공연 기획사 페이크 버진은 "관계 업체들이 내부 논의 중에 있으며 오늘 중으로 최종 공지 드리겠다"고 SNS에 발표했다.

지난 27,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은 기상 악화로 일부 공연이 취소되는 등 파행을 겪었다. 특히 이튿날인 28일에는 공연 순서가 바뀌고, 메인 아티스가 공연을 취소하면서 관객과 마찰을 빚었다.

이 과정에서 페이크 버진은 "아티스트의 요청이었다"고 말하면서 관객의 화를 돋궜다. 다니엘 시저, 앤 마리 등 아티스트들은 공연에 나가지 못해 아쉽다며, 팬들과 소통했다.

페이크 버진은 "현재 28일 취소된 아티스트의 공연에 대한 온라인 상의 근거 없는 루머들에 대한 입장을 비롯, 28일 종합적 상황 규명과 안내, 그리고 관객 분들에 대한 보상 체계를 준비하기 위해 프로덕션, 공연장, 기획사를 비롯한 관계 업체들이 내부 논의 중에 있으며 오늘 중으로 최종 공지드리겠다"고 밝혔다.
 

[사진=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이에 대해 팬들은 환불을 비롯한 보상을 위해 집단적으로 대응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오픈 카카오톡과 인스타그램 등 커뮤니티에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이런 와중에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못달게 하면서 팬들을 마음은 상할만큼 상한 상태다.

앞서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측은 개막 3일 전 헤드라이너 중 한 명인 H.E.R.의 내한 취소 소식을 알리며 시작 전부터 잡음이 있었다. 또한 애프터파티도 티켓을 구매한 팬들에게 추가적인 비용을 청구하면서 논란이 됐다.

페이크 버진은 "기다려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실망감을 안고 돌아가신 많은 관객 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