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카로 찍은거 맞아? 애플, 2019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즈 공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7-27 18:48
애플이 2019년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즈(iPhone Photography Awards)를 27일 공개했다.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즈는 최초의 아이폰 사진 공모전이다. 2007년 시작되어 올해 12회를 맞는 이 행사는 전 세계 이용자들에게 영감과 흥미를 불어넣은 사진에게 상을 수여하고 있다. 참가 자격은 애플 아이폰으로 촬영한 사진으로 한정된다.

올해는 전 세계 140여개국 사진 작가들이 보내온 수천 장의 작품 중에서 최고의 작품을 선정했다고 애플측은 밝혔다. 수상작은 ‘올해의 사진작가’ 외에 추상, 동물들, 건축물, 어린이, 풍경, 라이프스타일, 사람들, 인물사진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걸쳐 선정된다.

‘올해의 사진작가 (Photographer of the Year Award) 대상 (Grand Prize)’은 가브리엘라 실리아노(Gabriella Cigliano, 이탈리아)의 ‘빅 시스터(Big Sister)’에게 돌아갔다. 이어 올해의 1위, 2위, 3위 사진작가상으로 디오구라게(Diogo Lage, 포르투갈)의 ‘바다와 줄무늬(Sea Stripes)’, 율리아 이브라에바(Yuliya Ibraeva, 러시아)의 ‘죄송합니다, 오늘은 상영작 없습니다(Sorry, no movie today)’, 펭 하오(Peng Hao, 중국)의 ‘우연히 마주치다(Come Across)’가 각각 선정됐다.

18개 부문 1위, 2위, 3위 수상작가들의 국적은 호주, 바레인, 벨라루스, 브라질, 캐나다,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일본, 페루, 포르투갈, 러시아, 남아공, 대만, 영국, 그리고 미국 등으로 다양했다. 올해 심사위원 중 한 명인 캐리 하젤그로브(Cary Hazlegrove)는 “2019년 출품작들은 너무나도 훌륭했다. 사진을 통해 지구를 하나로 묶는 놀라운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빅 시스터(Big Sister), 나는 작년 탄자니아 와사(Wasa)에서 호기심 많고 훌륭한 어린 학생들을 가르치며 한 달을 보냈다. 이탈리아로 돌아가기 전 잔지바르(Zanzibar)에 잠깐 들렀는데 거기서 이 사진을 찍었다. 나는 아직도 어떻게 그 순간을 이토록 아름다운 모습으로 정확히 포착했는지 모르겠다. 나는 이들로부터 몇 미터 떨어져서 그들을 관찰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마 그들이 나에게 가진 호기심이 더 컸고 그래서 그 소녀가 나를 보고 있었던 것 같다. 우리는 내가 바로 전 몇 주 동안 배웠던 스와힐리어 몇 단어 말고는 몇 마디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아이들은 분명 눈으로 말할 수 있었다. 내 평생 경험한 가장 아름다운 순간 중 하나였고 나는 이 순간을 영원히 기억속에 간직할 것이다. 최고의 경험은 사진을 아이들과 그들의 엄마에게 보여주는 것이었다. 일부는 태어나 처음으로 자신의 얼굴을 봤다. 그들의 흥분을 설명할 방법이 없다. 안타깝게도 아이들이 내 iPhone을 들고 있어서 사진을 못 찍었기 때문이다.[사진=애플 제공]

바다와 줄무늬 (Sea Stripes), 이 작품은 포르투갈의 포르투갈의 산타 리타 해변에서 찍은 사진이다. 줄무늬 텐트가 열맞춰 늘어선 해변은 이 작은 마을의 정갈한 분위기를 전형적으로 가장 잘 표현해준다. 멀리 보이는 피서객은 줄무늬 셔츠를 입고 그 기운을 한껏 느끼고 있다.[사진=애플 제공]

‘죄송합니다, 오늘은 상영작 없습니다 (Sorry, no movie today)’는 아스팔트가 녹아 내릴 정도로 뜨거웠던 어느 여름날 이탈리아 로마에서 찍었다. 우리는 도심을 탈출해 보르게세 공원의 고대 나무와 이탈리아 영화를 보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그곳에 도착하자 세찬 비가 퍼붓기 시작했다. 영화는 못 봤지만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결코 잊고 싶지 않은 위대한 여행의 순간이었다.[사진=애플 제공]

‘우연히 마주치다 (Come Across)’, 나는 이 사진을 미국 네바다 사막에서, 버닝맨(Burning Man) 축제 때 촬영했다. 나는 다리 위에 서있었고 모래 폭풍에 길을 잃은 두 사람을 봤다. 하지만 곧이어 아주 특별한 무언가, 거대한 은빛 동그라미가 함께 나타났다.[사진=애플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