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 분당서울대병원과 광역학 치료 공동 연구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7-24 18:02
동성제약은 지난 23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회의실에서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광역학 치료를 이용한 치료법과 진단기술의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성제약은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을 활용해 흉강경을 이용한 폐암, 수술 중 광역학 치료(Intra-operative PDT)를 통한 뇌종양의 광역학 치료(PDT) 등의 임상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다양한 빛 전달 방법을 통해 대부분의 고형암에 광역학 치료가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양구 동성제약 대표이사(오른쪽)와 오창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연구부원장(왼쪽)이 지난 23일 공동 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동성제약 제공]

이양구 동성제약 대표이사는 “동성제약의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은 1세대 광과민제와 비교했을 때 주사 후 3시간 정도가 지나면 바로 시술이 가능하고, 시술 이후에도 2~3일 정도의 차광기간만 거치면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탁월한 우수성을 보이고 있다”며 “흉강경을 이용한 폐암에서의 광역학 치료는 물론, 뇌종양의 경우 ‘수술 중 광역학 치료’를 병행하는 임상을 진행해 암 환자에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역학 치료는 포르피린 계통과 클로린 계통의 광과민성 물질이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 암 치료법이다. 동성제약에서 허가 진행 중인 광과민제 ‘포토론’은 2세대 광과민제로, 정맥주사 후 3시간이 지난 후 665nm의 파장을 갖는 적색광을 조사하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약물이다. 동성제약은 자사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은 최근 ‘기존치료에 반응이 없는 췌장암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환자의 평균 생존값을 높이며, 기존의 화학요법에서 발생하는 부작용 등을 보이지 않아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