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WTO서 격돌…수산물 분쟁 승리한 김승호 신통상전략실장 참석 (종합)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22 15:26
"일본 수출규제 조치 부당성 지적…글로벌 공감대 확보할 것"
무역분쟁을 두고 강대강으로 대치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서 다시 한번 치열하게 맞붙는다.

특히 정부는 이례적으로 이번 이사회에 통상당국 실장급(1급)을 파견, 국제사회의 공조를 보다 확실하게 얻어내겠다는 전략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WTO 일반이사회에 김승호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한국의 요청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정식 의제로 논의된다.

일반적으로 WTO 회의에는 각 회원국의 제네바 주재 대사가 수석대표로 참여하지만, 이번 회의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WTO 업무를 담당하는 고위급 책임자가 현장에서 직접 대응하는 것.

일본 외무성은 자국 대표로 야마가미 신고(山上信吾) 경제국장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WTO 통상 현안과 분쟁에 대한 대응 업무를 관장하는 신통상질서전략실을 총괄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특히 최근 WTO 한일 수산물 분쟁 상소기구 심리에서 최종 승소라는 쾌거를 끌어낸 이른바 '통상통'이기도 하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정식 의제로 논의될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 김승호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WTO 이사회는 164개 전체 회원국 대표가 중요 현안을 논의·처리하는 자리다. 최고 결정 권한을 가진 WTO 각료회의는 2년마다 열리기 때문에 각료회의 기간이 아닐 때는 일반이사회가 최고 결정기관으로 기능한다.

이에 따라 이번 WTO 일반이사회 회의장은 전 세계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한·일 양국이 자유무역 문제를 놓고 치열한 논쟁을 벌이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김 실장은 WTO 일반이사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WTO 규범에 합치하지 않는 부당한 조치임을 지적하고, 현 상황에 대한 WTO 회원국들의 이해를 높여 조치 철회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보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날 "우리가 제기하는 안건은 전체 14개 의제 중 11번째 의제에 해당한다"면서 "WTO가 다자간 자유무역협정과 무역규제조치를 논의하는 장(場)인 만큼 일본 조치가 WTO 정신과 협정에도 위배된다는 점을 널리 알려 국제 여론을 형성하고, 일본에 대해 동료 회원국들이 압력을 행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의제에 대해 회의 의장이 발언을 요청하면 해당국인 한국이 먼저 발언하고 직접적 관련국인 일본이 발언하며 제3국 가운데 관심있는 나라가 발언하는 식으로 논의가 진행된다. 일본 측 발언에 필요하면 반박할 수도 있다.

이번 의제는 WTO에서 바로 결의를 한다든지 모종의 결정을 하는 대상은 아니지만 정부는 일반이사회에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심각성을 회원국들에 인식시키고 일본 측의 조기 철회를 촉구하는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마침 일본 측 대표는 이번 회의에서 최근 자유무역 원칙을 발표한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보고할 것으로 알려져 정부는 이번 수출규제와 모순됨을 부각시킬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일반이사회가 WTO 공론의 장인 만큼 향후 WTO 분쟁 해결기구에 제소하기 전 충분한 명분을 쌓는 자리가 될 수도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WTO 제소는 국제적이고 객관적으로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입증하는 중요한 방법이고 향후 비슷한 사례의 재발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일단 분쟁화되면 단계마다 국제적 관심을 촉구하고 일본의 부당성을 얘기하는 중요한 수단인 만큼 가능한 신속히 준비해 제소를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소기구 정상화를 위한 회원국들의 노력이 진행 중이며 과거 일본의 김 수입쿼터 분쟁처럼 조치의 부당성이 분명하면 중간에 합의를 볼 수도 있는 만큼 소송이 최장 4년 걸리기 때문에 WTO 제소가 유효하지 않다고 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