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위 가동하라”...당권파vs피당권파 내홍 분출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7-22 14:13
조용술 '이혜훈, 손학규 퇴진 요구' 폭로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가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사퇴로 멈춘 가운데 비당권파가 혁신위 ‘재가동’을 주장하면서 당권파와 정면충돌했다.

22일 임재훈 사무총장과 조용술 혁신위원은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혜훈 전 의원의 ‘손학규 퇴진 요구’를 폭로했다. 이후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오신환 원내대표를 중심으로한 비당권파는 ‘설전’을 벌였다.

우선 손 대표는 “조용술 전 혁신위원이 이혜훈 전 대표를 만났는데 이 전 대표는 ‘손학규에게 나가달라고 말해달라고 했고, 중도보수 혁신위 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며 “혁신위에 개입하겠다는 말을 직접 했다는 것인데 믿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과 조용술 전 위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 사항”이라며 “공식 절차를 통해 밝힐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오 원내대표가 즉각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 퇴진과 당 지도체제 문제는 오랜 시간 당내에서 거론된 것”이라며 “혁신위에서 다룰 수 있다고 의총에서 논의가 됐는데 뭐가 문제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지도체제 변화에 대해 이야기한 것이 무슨 해당행위이며 잘못된 문제인지 알 수 없다”며 “진상규명이 무슨 말인지 알 수 없고, 혁신위에서 의결한 1차 혁신안 의결을 더 이상 미룰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후 임재훈 사무총장과 이준석 최고위원 간 설전이 오가는 와중 권성주 혁신위원은 “녹취록을 다 풀겠다”며 “당헌‧당규를 안 지키는 사람이 최고위에서 무슨 말을 하느냐”며 임 사무총장을 비판했다.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내홍은 최고위 직후 정점을 찍었다. 이날 단식 농성 11일째를 맞은 권 혁신위원은 퇴장하려던 손 대표를 가로막고 최고위원회의장 출입문에 섰다.

권 위원은 “부끄러운 줄 알면 저를 치고 가라. 뒷골목 건달들도 그렇게 정치는 안한다”며 “이게 손학규 정치입니까.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없냐”며 손 대표 퇴진을 담은 ‘혁신위 안건’ 상정을 요구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안건을 상정해야 하는 것”아니냐“며 ”당헌‧당규를 위반하고 있으니깐 그런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손 대표는 “당권경쟁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당신의 단식은 명분이 없다”고 했다. 약 10분 넘게 당권파와 지도부가 대치하던 중 손 대표 등 지도부는 봉쇄선을 뚫고 나갔다.

이 과정에서 권 위원이 쓰러지면서 의료진의 진료를 받았고, 결국 119 구급차에 실려갔다.

이후 오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 대표와 당 지도부가 저렇게 혁신위를 방치하고 당헌‧당규를 위반하는데 어떻게 젊은 정치인에게 바른미래당을 이끌고 함께 가지고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며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손학규 막아선 권성주 혁신위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당 혁신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왼쪽) 등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오른쪽)를 막아서며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가운데는 이준석 최고위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