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오픈 제패’ 라우리의 눈물…아일랜드 ‘恨’ 풀었다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7-22 11:46
플릿우드 6타차 따돌리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석권 68년만에 북아일랜드 대회서 두 번째 아일랜드인 우승 3년 전 US오픈 4타차 역전패 악몽 씻어낸 감격의 눈물

1860년 스코틀랜드의 프레스트윅 골프클럽에서 시작돼 올해 148회째를 맞은 디 오픈(The Open)은 전 세계 골프 대회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올해는 남자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개최돼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자웅을 가렸다.
 

[생애 첫 디 오픈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 트로피인 '클라레 저그'를 품에 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셰인 라우리.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22일(한국시간) 영국 북아일랜드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파71). 링크스 코스인 이 골프장에 디 오픈이 다시 찾은 건 1951년 이후 무려 68년 만이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이 지역 출신 골퍼들의 노력으로 영국 아일랜드섬 북동부에 위치한 이곳에서 대회가 열렸다.

특히 흥미로운 건 대회 장소인 ‘땅의 기운과 역사’였다. 우선 이곳은 악천후로 악명이 높다. 이번 대회 마지막 날에도 최대 시속 64㎞의 돌풍과 폭우가 동반된 기상 악화가 기승을 부렸다. 생소한 코스에서 우승후보들이 줄줄이 탈락한 결정적 이유 중 하나였다. 역사적으로도 ‘민족 감정’이 존재했다. 아일랜드가 1922년 독립전쟁을 통해 영국 통치에서 벗어났으나 이 곳은 1998년 평화협정이 체결되기 전까지 영국계 신교도와 아일랜드계 구교도 사이에 분쟁이 끊이지 않은 장소였다. 영국과 아일랜드는 종교 갈등으로 ‘앙숙’ 관계에 있지만, 영국령인 북아일랜드는 왕래가 자유로운 아일랜드섬에서 상대적으로 아일랜드에 대한 반감이 적다.

이런 배경은 대회 최종일 단독 선두를 질주하던 셰인 라우리(아일랜드)와 4타 차 단독 2위로 뒤를 쫓던 토미 플릿우드(잉글랜드)의 경쟁심을 부추겼다. 대회를 찾은 구름 갤러리들이 라우리의 우승을 열렬히 응원한 건 당연한 결과였다. 북아일랜드 팬들의 응원까지 등에 업은 라우리는 결국 악천후를 뚫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라우리는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로 1타를 잃었으나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9언더파 275타로 준우승에 그친 플릿우드를 6타나 따돌린 압도적인 디 오픈 제패였다.

디 오픈이 선명하게 새겨진 광고판을 등 뒤에 둔 라우리는 우승 트로피인 ‘클라레 저그’에 입을 맞춘 뒤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골프에 있어서 우리는 한 나라라는 사실을 모두가 알고 있다. 이 우승컵은 여러분들의 것이다”라고 의미 있는 우승 소감을 남겼다.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감격적인 디 오픈 제패를 만끽하는 셰인 라우리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 “클라레 저그는 식탁 위에 둘 것”

라우리는 디 오픈 우승후보로 거론됐던 선수가 아니었다. 최근 이 대회에서 4년 연속 컷 탈락을 경험했다. 우승후보로 꼽힌 선수는 매킬로이와 북아일랜드 출신의 캐디를 둔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미국)였다. 하지만 매킬로이는 대회 첫날 부진을 극복하지 못하고 컷 탈락했고, 선두로 치고나간 라우리를 향해 우승 기대감이 몰렸다.

라우리는 2007년 매킬로이와 한 조로 유러피언 아마추어 대회에 아일랜드 대표로 출전해 우승을 합작한 친숙한 기억도 현지 팬들을 움직였다. 또 라우리의 캐디 브라이언 마틴도 북아일랜드 출신이었다.

최종일을 앞두고 라우리는 2016년 US오픈에서 겪은 준우승의 쓰라린 기억을 되살렸다. 당시 라우리는 3라운드까지 4타 차 리드를 잡고도 더스틴 존슨(미국)에게 역전패를 당해 주차장에서 남몰래 눈물을 훔쳤다. 라우리가 마지막 날 악천후에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원동력이었다. 라우리는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내가 메이저에서 우승할 수 있을지 확신이 없었다”며 “지금도 여기에 서 있는 것, 클라레 저그가 내 것이라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고 감격했다.

라우리는 아일랜드 출신으로는 2008년 파드리그 해링턴 이후 11년 만에 이 대회 우승자가 됐다. 그는 “해링턴이 클라레 저그를 부엌 식탁 위에 놓은 것처럼 나도 식탁 위에 클라레 저그를 올려놓을 것”이라며 ‘아일랜드 정신’을 가슴 깊이 새겼다. 이 대회 우승상금 193만5000달러(약 22억7000만원)를 획득한 라우리는 메이저 첫 승과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토니 피나우(미국)가 7언더파 단독 3위, 켑카는 6언더파 공동 4위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 가운데는 박상현이 가장 높은 2언더파 공동 16위에 올랐고, 안병훈과 황인춘이 각각 공동 32위(1오버파)와 41위(2오버파)로 마감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에서 일찌감치 컷 탈락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