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진도 서쪽해상에서 소멸…내일까지 비바람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7-20 15:46
이날 낮 12시 30분께 태풍특보 해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진도 서쪽 해상에서 소멸됐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낮 12시께 내륙에 상륙하지 못한 채 진도 서쪽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이에 12시 30분을 기해서 해상의 태풍특보는 풍랑특보로, 육상의 태풍특보는 강풍·호우특보로 변경됐다.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약화되면서 제주도와 남부 지방의 바람은 다소 약해졌으나 오늘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또 오늘과 내일 사이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경상도, 제주도 산지에는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와 함께 15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남부지방에도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산사태나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며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태풍 다나스 뒤끝 파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일 낮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제5호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거대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2019.7.20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