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은행권 최초 '비정규직 제로'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7-20 07:46
IBK기업은행이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비정규직이 없는 은행이 될 전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지난 5월 말 시설관리 및 본점 경비 직군 350여명의 자회사 편입 방식의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기업은행은 파견·용역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인력관리 자회사인 'IBK 서비스'를 설립한 바 있다.

시설 관리 인력은 이미 이달 초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본점 경비 인력은 용역 계약이 끝나는 내년 1월 중 전환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현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노사 간 협의체를 꾸려 이를 논의해왔다.

지난 2월에는 연수원 안내·채권 추심 담당 인력과 지난해 10월에는 청소, 조리, 영업점 경비, 사무·주차 보조 인력과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시설관리·본점 경비 직군과 마지막으로 정규직 전환에 합의함에 따라 내부에서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 직군을 제외하면 비정규직은 찾아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기업은행]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