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일본계 여신, 자금 회수 우려에도 오히려 늘어나

강지수 수습기자입력 : 2019-07-20 12:00
금융위, "만약 일본 자금 나가더라도 대체 가능"
국내 일본계 여신 자금이 일본의 자금 회수 우려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은행의 자금은 한국 은행보다 금리가 낮아 국내 은행과 기업 등 여러 곳에 퍼져 있다. 그러나 일본이 경제 보복의 다음 조치로 '금융 보복'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퍼지며 일부에서 자금 회수에 대한 우려가 불거졌다. 국내 금융기관이나 기업에서 일본계 여신 자금이 빠른 속도로 회수될 경우 금융 경색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려와 달리 5월말 기준 일본계 은행의 한국지점 여신은 24조6900억원으로 3월말과 비교해 2조8000억원 늘어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에 대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달리 우리나라 거시경제와 금융시장이 안정돼 있어 일본이 돈을 빌려주지 않아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돈을 빌릴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금융위는 또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4020억 달러로 세계 9위라고 밝혔다. 금융시장 건전성이 높고 외환보유액이 탄탄하기 때문에 일본 자금을 언제든지 다른 나라 자금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은 지난 17일 금융위 자료를 통해 일본계 은행 여신이 국내 외국계 은행 여신 중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너무 높다고 지적했다. 일본계 은행의 한국지점 여신 24조 6900억원이 5월말 기준 국내 영업 중인 16개국 38개 지점 총여신(98조원)의 25.2%에 달한다는 것이다. 이는 33.6%를 차지한 중국 다음으로 높은 비율이다.

금융위는 이에 대해 "금융 부분에서의 보복조치 가능성과 영향은 예단하기 어렵지만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며 "금융서비스의 경우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크지 않고 쉽게 대체가능한 서비스 특성임을 감안할 때 보복조치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것이 시장의 대체적 평가"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