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vs 아베' 지지율 大戰…'文이 기선제압'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7-20 00:00
韓·日 무역전쟁…초반 하락한 文대통령 '이번 주 반등' 日 참의원 D-1…'지지율 하락' 아베 선거 승리는 확실
한·일 갈등 국면에서 양국 정상의 지지율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직후 하락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지지율 반등에 시동을 걸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이 동반 하락하던 그 직전에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보다 지지율 내림 폭이 작았다. 국내 여론전에선 문 대통령이 '기선 제압'을 한 셈이다.

◆'日 보복 장기전'에 상승세 탄 文대통령 지지율
 

지난 18일 서울겨레하나 회원들이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권의 '배상거부, 경제보복, 주권침해' 등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본지가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와 '한국갤럽'의 정례조사 결과를 일본의 대한 수출 규제 전후로 분석한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의 상승 추세 움직임은 뚜렷했다.

'리얼미터'의 7월 2주 차 주간집계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주 대비 3.5%포인트 하락한 47.8%(매우 잘함 26.0%, 잘하는 편 21.8%)에 그쳤다. 6·30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직전인 6월 4주 차 주간집계(긍정 평가 47.6%, 부정 평가 47.6%) 수준으로 하락한 것이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일본의 대한 수출 규제가 발동한 지난 4일 일간 집계부터 9일까지 조사일 기준 나흘 연속 하락했다.

하지만 '리얼미터'의 7월 3주 차 주중집계 결과에선 과반을 기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9%포인트 오른 50.7%(매우 잘함 28.6%, 잘하는 편 22.1%)로 상승했다.

◆강경 일변도 아베 내각 '지지율 뚝뚝' 

'한국갤럽'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7월 2주 차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한 45%였다. 7월 3주 차 정례조사 결과에선 지난주 대비 3%포인트 상승한 48%를 기록했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직후 하락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에 시동을 걸었다.  사진은 청와대 춘추관.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반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 하락세는 뚜렷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2∼14일까지 사흘간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28~30일 실시한 같은 조사(56%)보다 7%포인트가 낮은 49%에 그쳤다. 다만 이번 조사는 정례조사가 아닌 참의원 선거 여론조사인 만큼,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

아베 내각 지지율 하락은 다른 조사에서도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3~14일 실시한 조사에서는 42%를 기록, 지난달 22~23일 조사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요미우리신문'(지난 12~14일) 조사에선 45%, '지지통신'(지난 5∼8일) 조사에선 43.1%로, 직전 대비 6%포인트와 1.8%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아베 총리는 지지율 하락 속에서 오는 21일 운명의 참의원 선거일을 맞는다. 이번 선거는 아베 정권이 예고한 '전쟁 가능 국가로의 전환'을 위한 개헌 추진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현재 판세는 '승리 확실·개헌선 확보 미지수'다.

한편 '리얼미터'의 7월 2주 차 주간집계와 3주 차 주중집계는 YTN과 tbs 의뢰로 지난 8∼12일(전국 성인 남녀 2503명)과 15∼17일(전국 성인 남녀 1504명)까지 각각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각각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한국갤럽‘의 7월 2주 차(전국 성인 남녀 1005명)와 3주 차(전국 성인 남녀 1002명)는 지난 9∼11일과 지난 16∼18일까지 각각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로 동일하다. 모든 조사 결과는 조사 마지막 날을 기준으로 다음 날 발표했다.

'리얼미터'와 '한국갤럽' 결과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 대통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