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필수품 여행자보험, 2030세대 고급형·4050세대 실속형 찾아

윤동 기자입력 : 2019-07-20 04:00
보험플랫폼 굿초보 상반기 해외여행자보험 1만건 분석
해외여행자보험 가입 행태가 연령대별로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가입자의 50%에 이르는 2030세대는 오히려 비싼 고급형 플랜을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4050세대는 보험료가 저렴한 실속형 플랜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20일 보험플랫폼 '굿초보'는 올해 상반기 동안 판매된 해외여행자보험 약 1만건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여행자보험에 가장 많이 가입한 연령대는 20대(25.8%)와 30대(26.7%)인 것으로 조사됐다. 40대(17.6%)와 미성년자(16.6%)가 그 뒤를 이었다. 미성년자의 경우 3040의 부모 세대와 함께 가족여행을 떠나며 동반 가입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50대(9.0%)와 60대 이상(4.2%) 세대는 가입율이 매우 낮게 나왔다. 인터넷에서 비대면으로 가입하는 해외여행자보험의 판매 행태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보험료와 보장을 기준으로 상품을 실속형·표준형·고급형으로 분류해보면, 실속형(55.6%)이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표준형은 35.2%, 고급형은 9.2%로 집계됐다.

 

[사진=굿초보]

2030세대는 상대적으로 고급형에 가입하는 비중이 높았으며, 4050세대는 실속형 플랜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굿초보 관계자는 "인터넷을 통해 보험을 가입하기 때문에 인터넷 주요 이용 세대인 2030에 가입자가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굿초보는 중·장년층에게도 쉬운 보험 가입의 길을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