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값 연일 최고치 경신…1g에 5만4580원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7-19 17:37
2014년 KRX 금 시장 개장 후 역대 최고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하와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의 영향으로 국내 금값이 이틀째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KRX금시장에서 금 1g은 전날보다 580원(1.07%) 오른 5만4580원에 마감했다.

지난 2014년 3월 KRX금시장 개장 이후 역대 최고가(종가 기준)를 이틀 연속 새로 쓴 것이다.

이는 한은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고,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도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 가격이 오르는 경향이 있다. 이자가 없기 때문에 통상 금리와 반비례해 가격이 형성된다.

금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장지수증권(ETN)도 동반 상승했다. 이날 삼성 레버리지 금 선물 ETN(H)은 2.65% 오르고, 신한 레버리지 금 선물 ETN은 2.47% 상승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