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대풍년'…생산량 역대 최대 159만t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7-19 12:15
지난해 대비 가격 절반 수준…마늘도 생산량 늘어
올해 양파 생산량이 역대 최고 기록을 나타냈다. 재배면적은 줄었지만, '대풍년'을 맞으면서 공급과잉 수준에 이르렀다. 가격은 지난해 절반 수준까지 떨어졌다. .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작년보다 4.8% 증가한 159만4450t으로 조사됐다. 올해 마늘 생산량도 지난해보다 16.9% 증가한 38만7671t이었다. 양하는 1980년 통계작성 이래, 마늘은 2013년(41만2250t)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은 생산량이다.

이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가 지난달 내놓은 전망치보다 양파는 7만8000t, 마늘은 2만3000t가량 많은 수치다.

양파의 경우 올해 재배 면적은 2만1777㏊로 작년보다 17.6%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작년 양파 가격 하락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감소했음에도 월동기 적정 기온으로 생육이 좋았다"며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도 적절한 강수량과 풍부한 일조량 등으로 생육이 원활했고, 병해충 발생도 적었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상품 양파 1개는 평년에는 약 280g에 직경 8㎝ 크기다. 하지만 올해는 350∼400g짜리도 드물지 않고, 직경 기준으로는 10∼12㎝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가운데 양파 도매가격은 이달 ㎏당 401원을 기록해 지난해 738원보다 크게 하락했다. 2년 전 1171원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폭락했다.
 

한국농업경영인 합천창녕연합회가 지난 16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마늘·양파 가격 폭락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농식품부는 중만생종 양파 공급 과잉량은 당초 예상 12만t보다 7만8000t 많은 19만8000t 수준이지만 과잉량 대부분이 이미 시장격리 됐거나, 앞으로 해소될 예정이라는 것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통계청 발표 기준으로 양파·마늘 공급 과잉량이 당초 예상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도 "수급 대책 효과 등을 고려하면 실제 수급상 부담은 상당 부분 상쇄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수출도 활성화 되고 있어 수급조절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입장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물류비 확대 지원 등에 힘입어 최근 양파 수출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 추세를 고려하면 양파 수출량은 예상보다 2만t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마늘의 경우도 재배면적은 감소했지만 기상여건 호조로 풍년을 맞았다.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2만7689㏊로 전년보다 2.3% 감소했다.

마늘 역시 당초 예상 과잉량 3만4천t보다 2만3천t이 많은 5만7천t이 과잉 생산된 것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3000t을 추가 격리 중이고, 전남 일부 지역에서 고온 피해로 8000t이 자연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산 마늘 가격이 올라 국산으로 대체되는 물량도 예상보다 2천t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올해처럼 작황이 예상을 벗어나는 경우를 대비해 관측 기법을 개선하고, 기관 간 협업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업관측모형을 고도화하고, 기상예측 및 생육·작황 자문단을 확대 운영하는 등 관측력을 높이겠다"며 "농업 통계 정책협의회를 활성화하는 등 통계청과의 협업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채소 산업의 생산·소비구조 변화에 따른 수급 안정, 유통 개선, 식품 산업 연계 강화, 대량소비처 계약거래 확대 등을 다루는 근본적 채소 산업 발전 방안을 연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