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文대통령 "안심하지 말고 철저히 대비하라"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7-19 11:22
제주도 육·해상 '호우경보·풍랑주의보' 발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데 대해 "대비를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행여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안심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앞서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와 장마 전선 등 영향으로 오는 20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측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