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지TV 논설위원, '문재인 탄핵' 막말 논란…네티즌 "아베나 탄핵해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7-19 10:20
일본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 계열 방송 후지TV가 악화된 한일 관계를 해결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만이 해법'이라고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 논설위원은 지난 17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방송에서 "한국 재계 인사로부터 '이제 문재인은 (대통령직을) 그만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한국경제에 강진임에 틀림없다"면서 "한국은 이제 와서 강제징용 판결을 번복할 수도 없고, 레이더 조사 문제를 인정할 수도 없고, 위안부 재단은 해산했다. 일본에 내놓을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있다면 문 대통령을 자르는 것 정도"라고 막말을 내뱉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도 탄핵당했고 노무현은 탄핵 도중 목숨을 끊었다"며 "무너진 한일관계를 구할 길은 문 대통령 탄핵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영상이 알려지면서 국내에서 비난 여론이 커졌다. 네티즌들은 "남의 나라 신경 쓰지 말고 아베나 탄핵해라" "모욕적인 발언이다. 아직도 제국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사지 않겠습니다. 가지 않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을 넘었다"고 짤막하게 비판했다.

후지TV는 히라이 논설위원의 막말이 논란이 되자 FNN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일본 수출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해 후지TV와 산케이 신문은 '한국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15일 "한국이 미국에 울며 중재해달라고 매달리고 있다"고 조롱하는 논조의 사설을 게재했다.
 

후지TV[사진=YTN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