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위력 어떻길래…다나스 북상 경계 이유가 '장마전선' 때문?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7-19 08:41
기상청 "태풍 다나스와 장마전선 만나면 폭우 쏟아질 것"
올해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북상으로 제주도 등 남부 지역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먼저 ‘태풍의 길목’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도에는 19일 오전 6시부터 풍랑주의보, 호우경보 등이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후 저녁 9시에는 제주도 서귀포시 서남서쪽 약 27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해 토요일(20일) 오전에는 서귀포시 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을 지나 진도 남남서쪽 약 5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즉 앞서 서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됐던 태풍 다나스가 제주도 등 한반도를 관통한다는 것이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는 48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태풍의 크기를 소형, 강도를 약으로 예측했다.

다나스의 위력이 크지 않음에도 각 지자체가 비상체제에 돌입한 이유는 뭘까. 이는 현재 우리나라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장마전선과 관련이 있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위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태풍 다나스가 우리나라로 북상하는 장마전선과 만나면 한반도에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실제 현재 제주도는 태풍 다나스가 아닌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장마전선과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오는 20일까지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제주도에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