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예보] '태풍 다나스·장마' 제주 등 남부 '호우특보', 서울은 '폭염'…낮 최고 34도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7-19 07:05
아침 최저기온 20~24도, 낮 최고기온 26~34도
금요일인 19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남부지방은 장마전선과 올해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을 받겠다.

기상정보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그러나 충청 이남 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점차 받겠다. 전국이 대체로 구름이 많거나 흐리겠고, 중북부 지방은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겠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현재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장맛비가 내리고 있다. 남해상에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강수대가 형성된 가운데 일부는 남해안으로 일부는 제주도로 접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제주도 남쪽해상에 위치한 강수대는 시속 40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태풍 다나스가 이날 저녁 제주도 인근 해상에 상륙할 예정으로 제주도에는 내일(20일)까지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5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남해안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충청 이남 40~70mm, 중북부 5~30mm겠다.

제주도, 진도, 여수, 포항 등 남부 지방이 장마전선과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서울, 강원과 경기 일부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환경부 기준 전국 ‘보통’이겠다.

한편 케이웨더는 “20일에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21일까지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비가 오겠다”며 “22일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사진=케이웨더 홈페이지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