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美 뉴욕 맨해튼 정전...암흑천지된 타임스스퀘어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7-14 14:38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 도심에서 13일(현지시간) 저녁 변압기 화재에 따른 정전이 발생해 지하철이 멈춰서는 등 큰 혼란이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소방당국에 따르면 변압기 화재는 맨해튼 한복판에 있는 웨스트 64번가와 웨스트 엔드 애버뉴에서 시작됐다.

 

[AP=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지하철 역사가 암흑천지로 변한 가운데 일부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가 하면 멈춰선 엘리베이터 안에 갇힌 시민들의 구조 신고가 소방당국에 쇄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맨해튼의 명소인 타임스스퀘어의 일부 전광판도 정전으로 불이 꺼졌고, 브로드웨이에선 공연이 취소되거나 관객 입장이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EPA=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공교롭게도 이날은 1977년 뉴욕에서 발생한 대정전 사태의 42주년 되는 날이다. 도심 내 광범위한 약탈과 방화로 이어진 당시 대정전으로 총 3억1천만 달러(약 3천655억원) 상당의 피해가 났다.

 

[EPA=연합뉴스]

뉴욕시는 인력을 총동원해 어퍼 웨스트사이드의 상업·업무지역부터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전력 공급이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