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화이트리스트서 제외…내달부터 시행"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7-12 21:36
수출 규제 강화 조치 본격화 전망...24일 의견수렴 거쳐 공포 예정
일본이 내달부터 한국을 우대 수출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주장한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오는 24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이 같은 조치를 결정·공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들은 12일 오후 도쿄(東京) 경제산업성 청사에서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둘러싼 마라톤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6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양국 관계부처 당국자 간 직접 접촉은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단행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 참석자들은 악수 등 우호의 표현은 일절 하지 않았다.
 
일본측은 이번 수출 규제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가 아니라는 주장을 되풀이 했다.

팽팽한 기싸움 속에 소득없이 헤어진 양측이 다음 협의 일정을 잡지 못하면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 피해는 장기화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