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은행 가계대출 5.4조↑…올해 최대폭 증가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7-11 12:44

전세자금, 신규아파트 입주 관련 대출 수요가 늘면서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6월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지난달보다 5조4000억원 늘어난 848조9000억원이었다. 이는 전월(5조원)에 비해 늘었지만 2015~2018년 6월 평균 증가규모인 6조5000억원보다는 줄어든 수치다.

대출별로는 주택담보대출(626조4000억원), 일반신용 등 기타대출(221조4000억원)이 각각 3조9000억원, 1조5000억원 증가했다.

은행 가계대출이 늘어난 것은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신규아파트 입주 관련 자금 수요가 늘어나서다. 한은에 따르면 전달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7000호다. 지난 4월과 5월엔 입주물량이 없었다.

기타대출은 각종 기념일로 지출이 증가하는 전월의 계절적 영향이 해소되면서 전월(2조1000억원)보다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지난달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전월대비 2조1000억원 늘어난 851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은 2조2000억원 축소됐고, 중소기업은 4조3000억원 증가했다.

대기업은 분기말 일시상환으로, 중소기업은 가계대출 규제 등으로 인한 기업대출 유인 확대 결과로 보인다.

채권을 통한 기업 자금조달은 지속됐다. 지난달 회사채 순발행규모는 2조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견조한 투자수요 등 발행여건이 양호한 영향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