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공포 확산…부산서도 초등생 2명 물려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7-08 21:08

[폭스테리어.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사진=연합)]


폭스테리어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최근 경기도 용인에서 폭스테리어가 3세 여아를 물은 사건이 발생했는데, 지난 5월에도 부산에서 초등학생 2명이 폭스테리어에 물린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월 부산 해운대 한 아파트에서 목줄이 없는 폭스테리어가 초등생 2명에게 달려 들어 한 명은 엉덩이가 물렸고, 다른 한 명은 무릎이 물렸다.

전치 2주 진단을 받은 초등생들은 정신적 후유증을 앓고 있는 상태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애완견 관리를 소홀히 한 견주를 과실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