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KISA, 2019년 상반기 주요 해킹사건 공유...보안 강화 당부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7-07 13:23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오는 10일 제8회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2019년 상반기 기업의 주요 해킹사고 피해사례를 7일 소개했다.

올해 상반기에 발생된 해킹사고 중 기업에게 중대한 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는 주요 사례로, 제조·유통 등 기업을 대상으로 윈도우 AD서버 보안관리 취약점을 이용해 PC·서버 및 백업서버 데이터까지 동시에 랜섬웨어에 감염되는 피해가 다수 발생했다.

망분리 네트워크 환경을 운용하는 기업에서 망분리 솔루션의 제로데이 취약점을 통해 폐쇄망 중요서버에 보관된 기밀 데이터가 유출된 침해사고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SW) 공급망 공격에 이용할 목적으로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SW 개발업체의 소스코드 저장·관리 서버에 침투해 소스코드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 등이 발생했다.

기업 대상의 사이버공격 활동들은 지속적으로 고도화되고 있으므로, 전통적인 보안 체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대응활동이 요구되고 있다.

최초 침투 행위에 대한 방어뿐만 아니라 해커의 공격이 지속되는 과정에서 위협을 적기에 식별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동적 위협 관리체계(식별과 추적, 사후 모니터링)’로 개선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내부에서 발생되는 다양한 이벤트를 수집․분류해 가시성을 확보하고, 평시에도 비정상 행위에 대한 인지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훈련을 지속 수행할 필요가 있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위협동향 변화를 상시적으로 파악하고, 피해 확산을 선제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활동(사전점검, 인식제고 등)을 지속하고, 사고대응 과정에서 발견된 공격 기법을 공유하고, 발견된 취약점의 경우 신속한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3가지 주요 사례를 보면 해킹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기업의 능동적인 보안점검 및 위협 관리 수준 향상 등 지속적인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