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태수 전 한보 회장 사망' 공식 확인

장용진 기자입력 : 2019-07-04 15:19
지난 2018년 12월 에콰도르에서 사망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사망이 공식 확인됐다. 검찰은 최근 에콰도르 정부가 보내온 사망증명서와 입관 당시 사진을 입수했다. 또한, 정씨의 유골함과 유골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정 전 회장에 대한 사건을 모두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예세민)는 정태수 전 회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관에 누워 있는 모습과 현지 사망증명서 등을 유족으로부터 전달 받아 4일 공개했다. 사망증명서는 에콰도르 정부가 발행한 것이다.

또 얼마 전 국내로 압송된 정 전 회장의 넷째아들 한근씨의 노트북에서 정 전 회장의 사망직전 사진과 입관 전후 사진을 확보한데 이어, 휴대전화에서 정 전 회장의 위독함을 친형에게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찾아냈다.

검찰에 따르면 정 전 회장은 지난 2007년 5월 영동대학교 교비 65억원 횡령 혐의로 재판을받던 도중 신병치료를 명목으로 출국허가를 받은 뒤 말레이시아로 도주했다. 이후 카자흐스탄과 키르키즈스탄을 거쳐 2010년 에콰도르에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08년 1월과 2009년 4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카자흐스탄과 키르키즈스탄에신병인도를 청구했지만 해당국가의 경찰당국이 정 전 회장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는 바람에 신병확보에 실패했다.

검찰이 최근 확인한 바에 따르면 정 전 회장 2010년 7월 키르키즈스탄 현지에서 고려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인적사항을 도용해 키르키즈스탄 여권을 발급받은 뒤 에콰도르로 이주했고 에콰도르에서 유전개발 사업을 하면서 생활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회장의 사망시점은 지난 해 12월 1일이고, 사망원인은 만성 신부전증이었다. 장례는 이튿날인 12월 2일 화장방식으로 치러졌고, 현지 변호사가 사망관련 절차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정 전 회장의 유골은 국내 유족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