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김정은 DMZ서 악수…역사적 엄청난 사건"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6-30 12:52
한·미 정상, 소인수 회담 이어 확대 회담 개시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엄청난 사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한·미 정상회담 '1+4 소인수 회담'에서 비무장지대(DMZ) 깜짝 회동과 관련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한반도 프로세스에 아주 큰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소인수 회담 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리를 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DMZ 방문에 동행할 예정이다.

이어진 '1+10' 확대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는 것 같다. 트럼프 대통령과 저의 노력이 아주 아주 좋은 결실로 이어지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금 양국이 노력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평화프로세스가 성공한다면 한미 동맹은 그야말로 위대한 동맹으로 빛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