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성접대 의혹' 관련 싸이 경찰조사 받아

장용진 기자입력 : 2019-06-24 21:13
‘YG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가수 싸이가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조사에서 싸이는 “자리에 참석은 했지만 먼저 자리를 떴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경찰은 지난 16일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 사건의 참고인으로 가수 싸이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고 24일 밝혔다. 싸이는 이날 오후 경찰에 출석해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약 9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 2014년 7월 양 전 대표가 외국인 재력가를 위해 마련한 접대자리에 가수 싸이가 참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가수 싸이가 문제의 외국인 투자자를 YG에 연결시켜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당시 접대자리에 ‘정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관계자가 여성 접대부를 불렀고, 이들 중 일부가 재력가들과 성매매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싸이는 접대 자리에 나간 것은 맞지만 일찍 자리를 떠나 그 뒤에 일어난 일은 잘 모른다고 말했다. 성매매 의혹은 물론 성매매 여부를 알고 있을 것이라는 점도 모두 부인한 셈이다.

한편 경찰은 정마담을 포함해 유흥업소 종사원 등 10여명에 대한 조사를 이미 마친바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공소시효가 한달 정도 밖에 남지 않은 만큼 조만간 양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사진=싸이 인스타그램]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