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핑' 청하 "'벌써 12시' 이후 6개월 만에 컴백…새로 태어난 느낌"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6-24 16:56
가수 청하가 '벌써 12시' 이후 6개월 만에 가요계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 메리홀에서는 가수 청하의 미니 4집 '플러리싱(Flourishing)'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가수 청하[사진=MNH엔터테인제공]


청하 미니 4집은 변화와 성장을 주제로 현재를 수렴하려는 모습과 이면의 불안, 두려움 등 청하의 내면에 존재하는 여러 가지 감정을 '플러리싱'에 담아냈다고. 트랩 소울, 라틴, R&B, 청량한 미디엄 템포 등 여러 가지 장르와 녹여내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종전 발표한 '벌써 12시' 활동 이후 6개월 만에 가요계 복귀한 청하는 "그간 해외 팬들과 만나거나 중간중간 예능도 찍고, 라디오도 하면서 팬들과 소통하고 지냈다"며 근황 소식을 알렸다.

이후 미니앨범 '플러리싱'으로 돌아온 그는 "벌써 4번째인가 싶다가도 새로 태어난 마음도 들고 설레는 마음도 든다. 이 순간만을 기다린 기분이 든다"며 새 앨범을 발표한 소감을 전했다.

청하는 "성장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보려고 했다.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색깔을 담아보려고 했다. 솔로 데뷔나 주로 활동하던 곡이 여름, 청량한 이미지, 트로피컬한 곡이 주였기 때문에 여름곡이지만 조금 더 무겁고 성장한 듯한 이미지나 느낌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벌써 12시' 이후 한 번 더 터닝포인트 같은 느낌을 드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하의 '플러리싱'은 '치카(Chica)'부터 '우리가 즐거워', '콜 잇 러브(Call it Love)', '플러리싱(Flourishing)',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까지 총 다섯 트랙을 꾸며졌으며 오늘(24일) 오후 6시 음원 및 뮤직비디오 풀버전이 공개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