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가 유즈벡 자치공화국 카라칼파크스탄 내 소듐(소다)공장 인수와 관련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한 후 바크티잔 카라칼파크스탄 총리(왼쪽)와 유철 카리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카리스 제공]

[데일리동방] ㈜카리스가 우즈베키스탄 화학산업부와 우즈베키스탄 자치공화국인 카라칼파크스탄 내 소듐(소다)공장 인수와 관련한 합의각서(MOA)를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카리스 관계자는 “설비에 대한 투자를 원하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이번 소듐공장 인수에 관한 MOA를 통해 중앙 아시아 본격 진출의 발판을 닦았다”고 말했다.

이번 협상에는 러시아,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 등 6개국 기업이 협상 대상자가 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여 카리스가 MOA 파트너로 지정돼 인수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카리스가 인수할 소듐공장은 소듐 생산을 위한 중앙아시아 유일 기업인 ‘쿤그라드 소다공장(Kungrad Soda Plant LLC)’으로 연간 매출액 3600억원, 순이익 4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소듐은 주로 철, 유리, 알류미늄 제련에 사용되는데 지난 2016 년에 쿤그라드 소다공장의 생산확장프로젝트가 완공됐고 소듐 생산 능력이 연간 20만t으로 증가 한 바 있다. 쿤그라드 소다공장의 주요 생산품은 소듐, 석회건축(칼슘석회)시멘트이며 부산물로 칼슘, 석회암, 소금이 생산되고 있다. 공장 주변 석회석 매장량은 향후 300년동안 쓰기에 충분하다는 것이 현지 분석이다.

또 쿤그라드 소다공장은 소듐 생산뿐 아니라 1800여명의 직원 가족을 위한 교육사업도 함께 펼쳐나가고 있다. 직원용 아파트 950세대, 주택 300세대가 공장 주위로 존재하고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사업을 쿤그라드 소다공장에서 직접 실시하고 있다.

카리스는 소다공장 인수를 바탕으로 키르기즈스탄, 카자흐스탄, 아프가니스탄, 이란, 타지키스탄, 러시아 등과 계속해 자원과 공산품 무역 거래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카라칼파크스탄공화국에 시멘트 공장 정부 합작법인 설립 역시 진행 중인 카리스는 공법이 비슷한 소듐공장과 시멘트공장의 이점을 살려 공장 노동자들을 다각도로 재배치해 업무를 배정시킬 수 있게 됐다.

한편 카리스는 우즈베키스탄의 대통령 전용도로에 플라스틱 가드레일을 설치하는 건에 대해 우즈베키스탄 교통부로부터 19.2km 공사 명령서(발주서)를 교부받았다. 이는 카리스가 우즈베키스탄 전역에 플라스틱 가드레일을 설치(총 10만 km) 계약을 맺은 후 첫 발을 떼는 공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