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김병현·김선우가 LA에 모인 까닭?…류현진이 연결고리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6-23 10:30
23일 오전 8시(한국시간) 류현진(32·LA 다저스)은 홈구장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 선발 등판해 콜로라도 로키스와 맞붙었다.

류현진의 이번 경기에 김선우와 김병현이 MBC 스포츠플러스 야구 해설위원으로 경기를 중계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고, 박찬호는 포수 뒤쪽 좌석에 앉아 류현진을 응원했다.

이번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에 세 번째로 도전하는 류현진은 올 시즌 좋은 성적으로 MLB 투수의 상위권에 자리 잡았다. 미국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역투하는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현역 시설 콜로라도에서 뛰어본 경험이 있는 김병현 해설위원과 김선우 해설위원은 이날 류현진을 향해 칭찬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김병현 해설위원은 "콜로라도 타선이 체인지업을 생각하고 들어오니 커브를 섞어주면서 하이 패스트볼을 많이 던져야 한다"며 "야구를 잘하니 얼굴이 잘생겨 보인다"고 했다. 김선우 해설위원은 "아레나도와 첫 타석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찬호는 포수 뒤쪽 좌석에 앉아 류현진을 응원하고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박찬호를 포착한 김병현 해설위원은 "'투 머치 토커님'께서 관전하고 계신다. 지금도 말씀하시느라 바쁘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