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CT 기술 교류' 한-러 혁신센터 개소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6-21 14:30
양국 원천기술 상용화 협력...스타트업․벤처기업 간 교류 확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한–러 혁신센터'를 개소하고 한국과 러시아 간 ICT(정보통신기술) 원천기술 상용화 및 혁신기업 육성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6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러시아의 혁신․원천기술과 우리나라의 ICT․응용기술을 결합해 신산업, 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한–러 혁신센터는 양국 기업간 기술협력 및 연구개발(R&D) 지원을 통한 기술상용화를 비롯해 스타트업․중소․벤처기업 교류, 양국 시장 및 세계시장 공동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인천 송도 G타워에서 개최된 한–러 혁신센터 개소식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비롯해 송영길 국회의원, 허종식 인천광역시 정무부시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등 한국측 주요 인사와 옥산나 타라센코 러시아 경제개발부 차관,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 유라시아통합연구센터 키릴 올로프 상임대표, 올레그 랴자노프 유라시아금융협회 상임이사 등 러시아측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국은 원천기술 발굴을 위한 산․학․연 정보교류 확대, 혁신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공동벤처펀드 조성, 스타트업․벤처기업뿐만 아니라 유니콘 기업을 포함한 중견기업간 교류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한–러 혁신센터가 명실상부한 한국과 러시아 간 혁신 협력의 거점으로서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양국 관계자들의 헌신과 노력을 당부하는 한편, 한–러 혁신센터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라고 격려했다.
 

[과기정통부]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