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어선 사건에 "文대통령, 직접 사과하고 정의용·정경두 경질해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6-21 10:35
자유한국당이 15일 북한 어선의 강원도 정박에 관해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안보 의원총회'에서 "청와대 감독, 국방부 조연의 국방문란 참극"이라고 비판하면서 "수많은 국민적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분명한 답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황 대표는 "해경의 최초 보고서가 청와대 누구에게 보고됐느냐, 문재인 대통령은 최초 보고서를 보았느냐, 합참 브리핑에 청와대 행정관이 참석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청와대가 이 사건의 축소·은폐에 개입했느냐 등 세 가지 물음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직접 말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어선이 무려 57시간 넘게 우리 영해 150㎞를 돌아다니는 동안 해군도, 해경도, 누구도 이들을 포착하지도 제지하지도 못했다"며 "이 정도라면 그동안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북한 간첩이 여러 차례 넘어왔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군, 이런 정부에 국민의 생명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했다.

황 대표는 "이렇게 해상경계에 완전히 구멍이 났는데도 이 정권은 국민들을 속여서 사태를 모면할 궁리만 하고 있다"며 "도대체 뭘 숨기려고 군은 이런 축소·은폐 보고를 한 것인지, 그 배후에 누가 조종을 하는 것이냐"고 따졌다.

또 문 대통령이 직접 사과를 하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포함한 이 정부의 안보라인을 즉각 경질할 것을 주장했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해 있었고, 주민이 112에 신고하고서야 식별됐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정박했던 곳으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 맨 끝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