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북한 목선 제제 없이 입항 "우리 군 큰 잘못"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6-20 11:01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 그 점에 대해 깊게 사과드린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국제표준화로 시장 선점효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최근 북한 주민들의 삼척항 입항 관련 "우리 군의 큰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 그 점에 대해 깊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북한 주민 4명이 탄 목선 1척이 동해 북방 한계선에서 130㎞를 남하해 삼척항에 들어왔다. 하지만 목선이 입항할 때까지 우리 군의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

이 총리는 "합동조사팀은 사건의 경위와 군의 경계태세, 목선 발견 시점과 그 이후의 대응 등을 남김없이 조사하기 바란다"며 "조사 결과는 국민께 투명하게 공개하고, 잘못한 사람들에게는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계체계와 장비와 태세 등의 문제를 신속히 보완해 그런 잘못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국무총리, 국정현안조정회의 모두발언 [사진=연합뉴스]

이날 회의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도 안건으로 올랐다.

이 총리는 "국제표준화는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그것을 지속가능하게 한다"며 "우리도 5G(5세대 이동통신) 등 혁신 분야에서 얼마간의 국제표준을 갖고 있는데 그것을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표준으로 인정될만한 세계적 신기술을 더 많이 확보하도록 올해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은 연구·개발(R&D) 예산을 지렛대로 활용해 가장 효과적인 전략을 세워야 한다"며 "그렇게 되도록 관계부처가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건 중 '아파트 등 공동주택 하자 예방 및 입주자 권리 강화 방안'에 대해 그는 "예방이 최선이므로, 건설사는 모든 하자를 완벽하게 예방해 줘야 한다"며 "그래도 하자가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단계별 점검을 포함한 입주자 사후 보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