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50 9호기 도입... 파리·호찌민으로 운영 확대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6-20 10:39
아시아나항공이 프랑스 에어버스의 차세대 고효율 여객기인 'A350' 9호기를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시아나는 전날 인천공항에 새로 도입한 A350이 도착한 직후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안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도입식을 했다.

아시아나는 이 기종을 현재 운항 중인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시애틀·런던을 비롯한 장거리 노선과 싱가포르·하노이·오사카 등 중·단거리 노선에 투입하고 인천∼파리·호찌민 노선에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A350 보유 대수를 총 10대로 늘리고, 하반기에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네오 기종을 도입한다.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네오 25대 등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아시아나의 차세대 주력 기종인 A350은 기존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기내·좌석 공간 △기내 기압, 습도, 조명 개선 △기내 WIFI·휴대전화 로밍 등 부가서비스 제공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하는 등 승객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은 기종이다.

친환경적 엔진 설계로 소음과 탄소 배출도 적고,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 최적의 경제성을 가진 항공기로 평가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