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보일러 관리는 이렇게"…보일러 연통·연결부위 점검 필수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6-20 10:38
귀뚜라미보일러, 장마철 보일러 점검법 안내
"강풍과 폭우가 장기간 이어지는 장마철에는 보일러 연통의 이탈, 파손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꼼꼼히 안전을 확인해야 합니다."

귀뚜라미는 장마철을 앞두고 ‘장마철 보일러 점검법’을 안내했다.

20일 귀뚜라미에 따르면 보일러 연통은 폐가스를 실외로 배출하기 위해 건물 외부에 일부분이 돌출된 형태로 설치가 된다. 장마철에는 태풍 등으로 돌출 부위에 낙하물이 떨어지거나 강한 힘이 가해지면서 연통이 보일러로부터 이탈하거나 연결부위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이때 안전을 확인하지 않고 보일러를 사용하게 되면 폐가스가 실내로 누출되어 가스중독 사고로 소중한 생명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안전점검은 필수다.

[사진=귀뚜라미]

보일러 연통 점검은 가스 중간밸브를 잠그고 전원코드를 뺀 상태에서 사용 중인 보일러의 열이 충분히 식었는지 확인한 다음 실시한다.

이후 육안으로 연통 외관을 살피며 이탈 또는 찌그러지거나 구멍 난 부분은 없는지 확인하고, 연통 체결 부위를 장갑을 낀 손으로 살살 흔들어 보면서 연통이 쉽게 빠지거나 연결이 헐겁지 않은지 살피면 된다.

낙뢰가 동반될 때에는 가스보일러에 내장된 전자회로 기판이 훼손될 수 있으니 전원 플러그를 빼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침수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호우 시 모든 가스밸브를 잠그고, 액화석유가스(LPG) 용기는 이탈하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로 옮기거나 쇠사슬 등으로 단단히 고정해야 한다. 침수가 발생한 경우라면 각 보일러 제조사로 연락해 점검·조치를 받은 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한편, 귀뚜라미는 지난해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침수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에 특별 서비스 캠프를 설치해 보일러 무상 점검과 수리를 지원하는 등 수해 지역 주민들의 피해 복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요즘에는 여름에도 온수나 제습 목적으로 보일러를 사용하는 가정들이 많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항상 유의해야 한다"며 "설치한 지 10년이 넘은 노후 보일러는 안전사고 위험이 높기 때문에 교체하는 것이 좋고, 사용 연한과 관계없이 가스공급 업체나 보일러 제조사로부터 연 1회 이상 점검을 받아야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