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사고, 어린이 특히 주의 필요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6-20 12:01
익수사고, 추락‧낙상 사고보다 사망↑

안전한 물놀이를 위한 어린이 안전수칙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는 익수(물에 빠짐)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여름철을 맞아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익수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사례를 조사해 20일 발표했다.

최근 6년 간 23개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 참여병원의 응급실에 익수사고로 내원한 전체 환자 수는 958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남자가 682명(71.2%), 여자가 276명(28.8%)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 2.5배 정도 많았다.

익수사고는 주요 사고와 비교했을 때 발생(958명)은 적지만, 사망하는 비율이 높다. 특히, 9세 이하 소아에서 익수사고 발생 빈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익수사고는 물놀이를 많이 하는 여름, 특히 7~8월에 주로 발생한다. 전체 익수사고 중 46.9%가 여름에 발생한다. 주말에 상대적으로 빈도가 높으며, 12시부터 17시 사이 오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주로 여가활동 중에 발생하고, 야외에서 많이 발생한다.

질본은 익수사고가 빈번한 여름철을 맞아 어린이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수칙을 숙지할 것을 당부했다.

물놀이를 할 때는 충분한 준비운동을 해야 하며, 항상 어른과 같이 물에 들어가야 한다.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심장에서 먼 곳부터 물을 적시고,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 후 들어가야 한다.

식사 후에는 바로 물에 들어가지 않아야 하고, 물놀이 중 사탕이나 껌 등을 씹어서는 안된다. 정해진 곳에서 물놀이를 하는 것이 좋고, 파도가 높거나 물이 세게 흐르는 곳, 깊은 곳에서는 수영을 피해야 한다.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했을 때는 직접 구하기 위해 물 속에 들어가는 것보다는 물에 뜨는 물건(튜브, 아이스박스, 구명조끼, 비치볼 등)을 던져주고, 수상안전요원이나 어른에게 즉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물에 빠져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 사망할 수도 있으므로, 물놀이를 하기 전 충분히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특히 물가나 야외에 나갔을 때 아이들이 방치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