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스마트오피스 모인 5개부처 장관…"혁신 가속화" 의지 다져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6-20 10:00
SK텔레콤 스마트오피스서 5G 적용 서비스 체험
정부부처 장관들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오피스를 찾아 일상 속 5G를 체험하고 B2B 서비스 확산 의지를 다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영민 장관이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텔레콤의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오피스 현장을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지난 4월 5G 세계 최초 상용화 이후 100만 가입자를 넘어서는 등 5G가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혁신성장 가속화 의지를 다지고 5G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이번 방문이 5G를 매일 접하는 사무실 환경에 적용해 직접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참석 장관들은 스마트오피스 곳곳에 위치한 5G 적용 서비스 시연들을 직접 체험했다.

사무실에 출입하는 입구에서는 딥러닝·영상분석 기술로 카메라가 얼굴을 빠르게 인식해 자동으로 본인 확인 후 사원증 없이 출입구가 개폐된다. 사무실에 들어서면 입구에 위치한 좌석예약시스템을 통해 다양하게 구성된 좌석 중 업무 성격에 적합한 좌석을 선택한 후 착석할 수 있다.

좌석에는 별도의 PC 본체가 설치돼 있지 않으며 도킹 시스템에 스마트폰만 꽂으면 모니터에 기존에 작업하던 문서 등이 다시 열리게 되고 다시 업무를 이어서 진행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우편물이 도착하면 좌석까지 배달해주는 '딜리버리 로봇', 원거리 참석자들과 같은 화면을 보며 회의나 협업이 가능한 혼합현실 기술 등도 선보였다.

이밖에도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흐릿한 사진을 선명한 4K 사진으로 변환해주는 '슈퍼노바 마법사진관'과 e스포츠·K-POP 공연 등 12개 채널을 한눈에 보고 원하는 채널을 선택할 수 있는 '매시브 멀티뷰(Massive Multiview)'가 설치된 휴식공간도 체험했다.

간담회에서는 참석 장관들의 모두말씀을 시작으로 SK텔레콤의 5G B2B 실적용 사례 발표를 청취한 후 5G 확산을 위한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유영민 장관은 모두말씀을 통해 "5G는 3G, 4G 등 통신기술의 단순 연장선이 아니라 자율주행, 스마트공장 등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창출해 내는 원천이자 핵심 근간"이라며 "'5G+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우리나라가 B2B 기반 5G 신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아주경제]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