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소비자정책포럼] 유통업계·중견중소기업들 “공유‧구독경제 비즈니스 많이 배워”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6-18 20:00
올해 열 번째로 열린 본지 주최 ‘제10회 소비자정책포럼’이 18일 유통업계와 중견·중소기업을 비롯한 관련 협‧단체, 학계의 높은 관심 속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소비자정책포럼은 ‘공유‧구독경제가 만드는 소비 혁신’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급격한 기술 발전과 소비 트렌드의 빠른 변화에 따라 최근 공유‧구독경제 관련 이슈가 뜨겁게 부상하면서 이날 200여명의 참석자들은 자리를 좀처럼 뜨지 않고 강연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발표자로 나선 조혜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과 음성원 에어비앤비미디어정책총괄, 김영덕 롯데액셀러레이터 상무, 이금노 한국소비자원 연구위원은 공유‧구독경제의 현황과 각 기업의 혁신 사례를 소개하는 한편 소비자 정책 등에 대해 제언했다. 

현장에서 만난 유통업계 관계자는 “에어비앤비나 공유 주방‧주차장 등 공유경제가 갈수록 실생활과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느꼈다”며 “강의 내용 중 공유‧구독 경제를 통하 가치지향적 소비는 더욱 늘어날 것이란 점을 유념해 향후 비즈니스 변화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안 그래도 최근 회사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로 구독경제 관련 아이템을 시작하려고 고민 중인데 오늘 아주경제 소비자정책포럼에서 많이 배우고 간다”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희숙 한국소비자원장, 배조웅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박성용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정의센터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본지 주최로 열린 '제10회 소비자정책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강연자들의 발표를 주의깊게 듣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