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스롱 피아비, 누구길래 화제?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6-17 08:16
17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밝혀
당구계의 혜성 같은 스롱 피아비가 등장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은 '피아비의 꿈' 1부로 꾸며졌다.

이날 피아비는 장을 본 뒤 집으로 향하는 길에 한 남성이 다가와 사인을 요청했다. 그는 "제가 배달 왔다가 옆 가게 사장님이 알려주셨다. 한글 하실줄 아시면 이름도 써 달라"는 요청도 덧붙였다.

이어 감사하다는 팬의 말에 피아비 씨는 "제가 더 감사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피아비는 당구선수로, 10년 전 결혼과 함께 캄보디아에서 한국으로 건너왔던 그는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중 취미로 시작했던 당구로 인생 역전했다. 또한 남다른 실력으로 당구 3쿠션 종목에서 국내 1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선수다.
 

[사진=KBS 캡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