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이희호, 제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계셔”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14 10:45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4일 “두 분은 가시지 않고 역사 속에 제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계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故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있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두 분은 가시면서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끈을 만들어 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몫이 크다”며 “그것을 감당할 수 있는 지혜와 능력을 하늘나라에서도 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는 이어 “오늘 사회장을 탈없이 치루고 안장하시도록 기도드린다”며 “마찰이 나지 않도록 협력하자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두 분으로부터 너무나 지나친 지극한 사랑을 받았다. 갖은 소리에도 저를 믿어주셨다”며 “저희 부부도 두 분을 끝까지 잘모시는 것이 하늘이 주신 소명이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분이 잠든 현충원에 늘 햇볕이 가득하기를 기도드리겠다”며 “제 능력을 탓 하지만 마음과 노력을 탓하고는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행사장 들어서는 박지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ㆍ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