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한수원,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6-12 18:50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소진공과 한수원은 5개 원자력발전본부가 위치한 지역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위한 공단 지원사업 설명회를 공동개최하고, 상시 지원·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 운영, 소진공 지원사업, 공동홍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왼쪽)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오른쪽)이 12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한편, 이 자리는 원자력·수력·양수 발전소 주변 소상공인·전통시장의 경영 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소진공은 전국 6개 지역본부 및 60개 센터의 광역조직 운영을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에 집중해 왔다.

넓은 부지가 필요한 발전소는 건립 요건 상 도심지와 먼 거리의 외곽에 위치할 수밖에 없으며, 인근에 위치한 소상공인의 경우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침체된 상권의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발전소 인근 상권 활성화 방안에 대해 고심해오던 바, 협약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 사업 안내 및 홍보를 진행해 더욱 강화된 지역 밀착지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발전소 인근지역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공단을 조금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이번 협약으로 맺어진 인연들이 활성화 지원을 통해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